궁금해요? (신앙생활)

궁금해요? (신앙생활) 가톨릭은 마리아교? ... 아닙니다. / 양승국 신부
2018-01-02 09:48:37
범계성당 조회수 529

가톨릭은 마리아교?

 

뭘 잘 모르는 타 종교인들이 가톨릭 신자들을 향해 틈만 나면 툭툭 던지는 말이 있습니다.

“가톨릭은 마리아교다!” “가톨릭은 우상을 숭배하는 종교다!”

어떤 사람은 가톨릭 신자들은 하느님을 믿고 있지만 더불어 마리아를 여신으로 신격화한다며 언성을 높입니다.

...

또 그리스도교 신자들 안에서도 성모 신심과 관련해서 책잡힐만한 행동을 하는 분들도 없지 않습니다. 그리스도교 신앙

의 모든 것이신 하느님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성모님만이 신앙생활의 전부입니다.


미사 중에도 손에 묵주를 꼭 쥐고 중얼중얼 묵주기도를 바치는 분들도 계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온전히 현존하시는 본당공동체는 뒷전이고 교회 인준도 받지 않은 자칭 ‘성모성지’에만 혈안이 되어

쫓아다니십니다.

정식으로 승인되지도 않은 특별한 메시지만을 신앙생활의 전부로 여기는 신자들도 없지 않습니다.

하느님의 자비와 우리를 향한 각별한 사랑은 뒷전이고 무시무시한 종말 메시지만 난무하는 서적을 성경 이상으로 끼고

다닙니다.


가톨릭교회는 절대로 성모님을 신격화해서 여신으로 숭배하지 않습니다.

성모님은 하느님께로 향하는 여정의 이정표요 길이지 종착지가 아닙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인들은 역사상 가장 모범적인 신앙인으로서의 성모님을 공경합니다.

성모님께서 우리에게 보여주셨던 깊은 신앙과 이웃을 향한 뜨거운 사랑을 공경합니다.

또한 예수님의 인류구원사업의 첫째가는 협력자이자 동반자로서 각별하고 헌신적이었던 성모님을 존경합니다. 더불어

교회는 성모님의 출중했던 덕행들, 예를 들면 지극한 겸손, 철저한 순종, 무한한 인내를 칭송합니다.


이런 면에서 성모님은 그리스도인들이 하느님을 흠숭하는데 도움과 격려를 주는 분이지 방해하는 분이 절대로 아닌 것

입니다. 만일 한 그리스도인이 지니고 있는 성모 신심이 하느님을 향해 나아가는 신앙여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면 그

성모 신심은 그릇된 것이 분명합니다.

따라서 성모 신심이 지향해야 할 최종적인 목적지는 예수 그리스도이며 그와 하나이신 하느님 아버지라는 불변의 진리

를 간과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성모상 앞에 아름다운 꽃다발을 봉헌하는 것도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성모상 앞에 마련된 봉헌함에 정성껏 예물을 봉헌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일들이 있습니다. 우리도 성모님처럼 온 생애를 하느님께 봉헌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성모님처럼 하느님의 말씀을 마음에 간직하고 묵상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성모님처럼 우리 안에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으로 ‘예!’라고 응답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성모님처럼

예수님과 함께 갈바리아 산 십자가 밑에 끝까지 서있는 것입니다.

 

- 살레시오 수도회 : 양승국(스테파노) 신부 -

top 뒤로가기